트럼프 "여건 안되면 北과 회담 안할 것"
2018/05/23 09:52 입력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구글+로 기사전송 C로그로 기사전송
트럼프.jpg
 
트럼프 "여건 안되면 北과 회담 안할 것"
 
회담 연기 가능성 공식 언급…文 "CVID는 韓美 공동목표"
 
[홍석균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22일(현지시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을 만나 "한국과 미국은 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며 불가역적인(CVID) 한반도 비핵화라는 공동의 목표를 평화적인 방식으로 달성하기 위해 빛 샐 틈 없는 공조하에 과감하고 실용적인 전략을 추진해 오고 있다"고 밝혔다. 미국의 비핵화 방식인 CVID(Complete Verifiable Irreversible Dismantlement)에 문 대통령 역시 공감과 지지를 표명한 것이다. 그러나 트럼프대통령은 "상황변화가 있다"며 회담 연기가능성을 언급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미국 워싱턴DC 백악관에서 한미정상회담을 하고 "지금 한반도는 불과 몇 달 전 전쟁의 공포에서 벗어나 대화를 통한 완전한 비핵화와 평화체제 구축의 길을 시작하게 되었다"고 말했다.
 
이어 "이러한 긍정적 상황 변화는 트럼프 대통령의 과감한 결단과 지도력하에 국제사회가 일치단결하여 공조하고 협력한 결과라고 본다"며 "두 정상이 굳은 우정과 신뢰를 바탕으로 함께 협력해 왔다는 점을 매우 자랑스럽게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또 "`힘을 통한 평화`라는 (트럼프) 대통령의 비전과 리더십 덕분에 사상 최초의 북·미정상회담이 열리게 되었고,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세계평화라는 꿈에 다가설 수 있게 되었다"면서 트럼프 대통령에게 모든 공적을 넘겼다. 문재인정부 출범 이후 한미정상회담은 이번이 네 번째다.
 
북한 비핵화에 따른 체제 보장과 안전도 다시 한 번 언급됐다. 문 대통령은 "트럼프 대통령과 나는 작년 6월 워싱턴에서 가진 첫 번째 정상회담 때 채택한 한미 공동성명을 통해 북한이 올바른 선택 시 밝은 미래가 열려 있음을 분명히 했다"며 "이를 기초로 북핵 문제를 해결하고 한반도의 진정한 평화를 만들기 위해 긴밀한 공조를 지속해 오고 있다"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트럼프 대통령의 강력한 리더십과 이에 호응한 북한 김정은 위원장의 결단에 의해 북핵 문제 해결의 실마리가 마련되었다"며 "우리는 어렵게 마련된 이 기회를 놓치지 말아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김정은 위원장이 비핵화에 대해 진지하게 생각하고 있다고 본다"며 "비핵화는 반드시 이뤄져야 한다"고 말했다. 또 "원하는 여건들이 충족되지 않으면 회담하지 않을 것"이라고 미·북정상회담 연기 가능성을 공식 언급했다. 이어 "지금 미·북정상회담이 열리지 않으면 아마 다음번에 열릴 것"이라고 전망했다.
 
문 대통령은 백악관 방명록에 `평화와 번영을 향한 한미동맹, 세계사에 위대한 발자취를 남기길!`이라고 적었다.
[ 홍석균 기자 ]
홍석균 기자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yhenews@hanmail.net
새로운 언론. 착한 언론. 젊은 언론. 연합뉴스i(yonhapnewsi.com/) - copyright ⓒ 연합뉴스i.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화제의 포토

화제의 포토더보기

    화제의동영상

    화제의 동영상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 연합뉴스i (http://yonhapnewsi.com) | 설립일 : 2014년 4월 10일 | 대표 : 고봉수 | 전남 아00241
       Ω 58725  전남 목포시 수문로83번길1  연합환경신문사 빌딩 2층
          07226  서울시 금천구 가산디지털1로168 우림라이온스밸리 C동 401호  ( T. 02-2678-2458  F. 0504-377-2458 )
      사업자등록번호 : 411-90-76448| 통신판매업신고 : 제 2014-전남-   호   발행·편집인· 청소년보호책임자 : 고봉수
      대표전화 : 061-276-9045 [24시간 통화 ] |  Copyright ⓒ 2008-2014  yonhapnewsi.com All right reserved.
      연합뉴스i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