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12일 싱가포르서 '빅딜' 있을 것"... 종전선언도 언급
2018/06/02 18:38 입력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구글+로 기사전송 C로그로 기사전송
북미.jpg
 <사진= AFP통신 / 뉴스와이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일(현지시간) 미국 백악관 집무실에서 김영철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왼쪽)과 회담을 마치고 걸어 나오고 있다.
      
트럼프 "12일 싱가포르서 '빅딜' 있을 것"

종전선언도 언급
    
  도널드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한 차례 멈췄던 북미정상회담의 재개를 알렸다.
1일(현지시간) AFP통신 등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기자들에게 "우리는 오는 12일 싱가포르에서 만날 것"이라며 "일이 잘 진행됐다"고 말했다. 이어 "(북한과의)관계가 잘 형성되고 있으며 이는 매우 긍정적인 일"이라고 덧붙였다.
 
미국을 찾은 김영철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은 이날 백악관의 대통령 집무실에서 트럼프 대통령을 만났다. 김 부위원장은 이 자리에서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의 친서를 전달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김 위원장의 편지에 대해 세부 내용은 밝히지 않으면서도 "매우 흥미롭고 좋은 편지"라면서 "사실 아직 읽지 않았다"고 했다. 이어 "우리는 많은 이야기를 나눴다"며 "종전에 대해서도 논의했다. 빅딜(Big deal)은 오는 12일에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앞서 소식통을 인용해 "김 위원장의 친서에 그의 북미정상회담에 대한 관심이 담겼다"고 보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그러나 "북한의 인권 문제는 논의되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80여분 간의 논의 끝에 집무실 밖으로 나온 트럼프 대통령과 김 부위원장은 함께 사진을 찍고 나와서도 대화를 이어가는 등의 모습을 보이며 긍정적인 분위기를 암시했다. 백악관을 떠나는 김 부위원장의 차량에 트럼프 대통령이 손을 흔들며 배웅하기도 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단 한번의 만남으로 모든 일을 해결할 수는 없다"며 "어쩌면 두번째, 세번째 만남이 있을 수도 있고 어쩌면 아무것도 없을 수도 있지만 한 가지 말할 수 있는 것은 잘 되고 있다는 것"이라며 김 위원장과의 만남이 일회성으로 끝나지 않을 것을 시사했다.
 
그는 "김 위원장 역시 비핵화를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믿는다"며 "북한도 비핵화를 원하는 것을 알고 있다. 그들 역시 국가로서 발전하기를 원한다. 우리가 그들에게 도움을 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북한에 '최대 압박(maximum pressure)'이라는 용어를 더이상 사용하지 않기를 원한다"며 "회담이 진행되는 동안 추가 제재는 없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북한이 비핵화하지 않으면 제재를 해제하지 않을 것"이라며 "북한에 제재를 해제하는 날을 고대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 김동환 기자 ]
김동환 기자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yhenews@hanmail.net
새로운 언론. 착한 언론. 젊은 언론. 연합뉴스i(yonhapnewsi.com/) - copyright ⓒ 연합뉴스i.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화제의 포토

화제의 포토더보기

    화제의동영상

    화제의 동영상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 연합뉴스i (http://yonhapnewsi.com) | 설립일 : 2014년 4월 10일 | 대표 : 고봉수 | 전남 아00241
       Ω 58725  전남 목포시 수문로83번길1  연합환경신문사 빌딩 2층
          07226  서울시 금천구 가산디지털1로168 우림라이온스밸리 C동 401호  ( T. 02-2678-2458  F. 0504-377-2458 )
      사업자등록번호 : 411-90-76448| 통신판매업신고 : 제 2014-전남-   호   발행·편집인· 청소년보호책임자 : 고봉수
      대표전화 : 061-276-9045 [24시간 통화 ] |  Copyright ⓒ 2008-2014  yonhapnewsi.com All right reserved.
      연합뉴스i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