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항서 "베트남서 우승 가장 행복, 한국도 사랑해 달라"
2018/12/16 16:47 입력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구글+로 기사전송 C로그로 기사전송
베트남.jpg
 박항서 베트남 축구대표팀 감독이 스즈키컵 우승 트로피를 들고 환하게 웃고 있다.[사진=베트남 매체 '징' 홈페이지]

 
박항서 매직
 "베트남서 우승 가장 행복, 한국도 사랑해 달라"
 
[대한안전 고성준 기자] 박항서 매직이 마침내 베트남의 숙원을 풀었다. 동남아시아의 월드컵으로 불리는 아세안축구연맹(AFF) 스즈키컵 결승에서 말레이시아를 꺾고 정상에 오른 것이다.
 
박 감독은 15일 베트남 하노이의 미딘 국립경기장에서 열린 결승 2차전 홈경기에서 우승이 확정되자 "베트남 팬들의 열성적인 응원 덕분이며 대단한 영광이다. 베트남 국민에게 우승 트로피를 가장 먼저 드리고 싶다"고 소감을 말했다.
 
그는 또 "한국에서도 많은 관심과 격려를 보내줘서 감사하다"며 "베트남 국민들이 나를 사랑해주는 만큼 한국도 사랑해줬으면 좋겠다"고 당부했다. 그러면서 "축구 지도자라는 작은 역할이 한국과 베트남의 우호 증진에 도움을 줄 수 있어서 영광스럽게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베트남은 지난 11일 원정에서 열린 결승 1차전에서 말레이시아와 2-2로 비긴 뒤 이날 전반 6분 터진 응우옌 안둑이의 결승골을 지켜 우승을 확정했다. 베트남이 1996년 창설된 이 대회에서 정상에 오르기는 2008년 이후 10년 만이자 통산 두 번째다.
우승이 확정되자 베트남 홈 관중 4만여명의 함성으로 경기장은 열광에 빠졌다. 현장에서 경기를 관람하던 베트남 권력서열 2위 응우옌 쑤언 푹 총리와 서열 3위인 응우옌 티 낌 응언 국회의장도 자리에서 벌떡 일어나 주변에 있던 사람들과 악수하며 기뻐했다. 푹 총리는 이어 시상대에 오른 박 감독을 한참이나 안은 뒤 양쪽 엄지손가락을 번쩍 치켜세웠다.
 
베트남 주요 도심에는 수많은 시민들이 몰려 금성홍기(베트남 국기)를 흔들고 부부젤라를 흔들며 축제를 즐겼고, 곳곳에서 '박항세오(박항서의 베트남식 발음)'를 외쳤다.
 
박 감독은 지난해 10월 베트남 국가대표와 23세 이하(U-23) 대표팀을 병행하는 사령탑으로 부임한 뒤 국제대회에서 두각을 나타내며 베트남 내 신드롬을 일으키고 있다. 올해 1월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준우승, 8월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서 4강에 오른데 이어 마침내 베트남 감독으로서 첫 우승 트로피까지 품에 안았다.
 
그는 "베트남에서 정말 행복하게 일하고 있다. 선수들과 생활할 때가 가장 즐겁다"며 "오늘 우승은 내 지도자 생활 중 가장 행복한 일"이라고 힘주어 말했다. 기자회견 중 몇몇 베트남 선수들이 인터뷰장을 찾아 박 감독에게 음료를 뿌리고 스스럼없이 장난을 치기도 했다.
[ 고성준 기자 ]
고성준 기자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yhenews@hanmail.net
새로운 언론. 착한 언론. 젊은 언론. 연합뉴스i(yonhapnewsi.com/) - copyright ⓒ 연합뉴스i.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화제의 포토

화제의 포토더보기

    화제의동영상

    화제의 동영상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 연합뉴스i (http://yonhapnewsi.com) | 설립일 : 2014년 4월 10일 | 대표 : 고봉수 | 전남 아00241
       Ω 58725  전남 목포시 수문로83번길1  연합환경신문사 빌딩 2층
          07226  서울시 금천구 가산디지털1로168 우림라이온스밸리 C동 401호  ( T. 02-2678-2458  F. 0504-377-2458 )
      사업자등록번호 : 411-90-76448| 통신판매업신고 : 제 2014-전남-   호   발행·편집인· 청소년보호책임자 : 고봉수
      대표전화 : 061-276-9045 [24시간 통화 ] |  Copyright ⓒ 2008-2014  yonhapnewsi.com All right reserved.
      연합뉴스i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