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 아파트' 논란에 곤욕…이낙연의 꼼꼼한 해명
2020/01/19 01:59 입력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구글+로 기사전송 C로그로 기사전송
'강남 아파트' 논란에 곤욕…
이낙연의 꼼꼼한 해명
 
'비거주 강남 아파트' 논란되자 "팔겠다" "착오였다"
페이스북에 "전입시기 혼동했다…착오 사과드린다"
잠원동 아파트 전세→'종로출마' 위해 종로구에 전세

이낙연.jpg
   
[홍석균 기자] 이낙연 전 국무총리가 '강남 아파트'를 둘러싼 논란에 곤욕을 치르고 있다. 4.15총선을 앞두고 문재인 정부가 벌이는 '부동산 투기와의 전쟁'에 아군인 이 전 총리가 타깃이 된 상황이다. 이 전 총리는 특유의 꼼꼼한 스타일로 해명에 나서며 정면돌파를 시도하고 있다.
 
발단은 이 전 총리가 퇴임 직후 시세 9억원 수준인 서울 종로구 아파트 전세 계약을 체결하면서 비롯됐다. 그가 계약한 종로구 아파트는 서울 강북지역 최고가 아파트인 '경희궁 자이'다. 이 전 총리는 이 지역에서 총선 출마를 준비하고 있다.
 
하지만 이 전 총리는 이미 서초구 잠원동에 아파트를 소유하고 있어, 문재인 정부의 부동산정책에 발맞춰 강남 아파트를 팔아야 한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정부와 여당은 물론 청와대도 "다주택자들은 한 채를 남기고 집을 처분하라"고 권고한 상황이다.
 
결국 이 전 총리는 정책 모순을 피하기 위해 25년 간 보유한 '똘똘한 강남 한 채'를 팔아야 하는 상황과 마주하게 된 셈이다.
 
이에 이 전 총리는 지난 16일 페이스북을 통해 '1차 해명'에 나서며 "총리 퇴임을 준비하던 작년 12월 아파트를 팔려고 내놓았으나 거래 문의가 없고, 종로 이사를 서두르고 싶어 일단 전세를 놓고 전세를 얻었다"며 "지금 아파트는 팔리는 대로 팔겠다"고 말했다.
 
여기에 잠원동 아파트의 준공 후 입주 시점이 이 전 총리가 밝힌 1994년 이후인 것으로 알려지면서 추가 의혹이 제기된 상황이었다.
 
이에 이 전 총리는 18일 페이스북에 올린 2차 해명에서 "저는 종로에 살다 1994년 강남으로 이사했고, 1999년에 지금 사는 잠원동 아파트에 전입했다. 그 시기를 제가 혼동했다"면서 "착오를 사과드린다"고 말했다.
 
특히 그는 자신이 소유한 강남 아파트를 "지금아파트(전용 25.7평, 조합주택)"이라고 언급했다. 투기의 목적이 아닌 전용면적 20평대의 조합주택이라는 점을 강조하기 위해 괄호로 설명을 붙인 것이다.
 
이 전 총리가 소유한 강남 아파트의 지난해 11월 실거래가(국토교통부 실거래가 공개시스템)는 19억 5000만원이었다. 투자 목적이 아니라는 해명에도 최근 2년 6개월 동안 7억원 가량이 뛰었다.
 
이는 문재인 정부가 전세대출을 받을 수 없도록 규제한 대상에도 포함된다. 정부는 오는 20일부터 시가 9억원이 넘는 고가주택을 가진 사람들은 전세대출을 받을 수 없도록 제한한다.
 
아울러 이 전 총리가 3년여 간 서울 삼청동 총리관저에서 생활했기 때문에 강남 아파트에는 세를 내줬을 것이란 추측이 있었으나 해당 기간 동안 아파트를 비워둔 것으로 확인됐다. 
  
[ 홍석균 기자 ]
홍석균 기자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yhenews@hanmail.net
새로운 언론. 착한 언론. 젊은 언론. 연합뉴스i(yonhapnewsi.com/) - copyright ⓒ 연합뉴스i.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화제의 포토

화제의 포토더보기

    화제의동영상

    화제의 동영상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 연합뉴스i (http://yonhapnewsi.com) | 설립일 : 2014년 4월 10일 | 대표 : 고봉수 | 전남 아00241
       Ω 58725  전남 목포시 수문로83번길1  연합환경신문사 빌딩 2층
          07226  서울시 금천구 가산디지털1로168 우림라이온스밸리 C동 401호  ( T. 02-2678-2458  F. 0504-377-2458 )
      사업자등록번호 : 411-90-76448| 통신판매업신고 : 제 2014-전남-   호   발행·편집인· 청소년보호책임자 : 고봉수
      대표전화 : 061-276-9045 [24시간 통화 ] |  Copyright ⓒ 2008-2014  yonhapnewsi.com All right reserved.
      연합뉴스i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