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조선일보 선동은 이해하지만 이낙연 후보는…”
2021/09/22 10:49 입력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구글+로 기사전송 C로그로 기사전송

이재명 조선일보 선동은 이해하지만 이낙연 후보는

 

 

이재명-대장동.jpg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후보와 이낙연 후보가 지난 19일 광주MBC 토론회에서 격론을 벌이고 있다. 사진=광주MBC 영상 갈무리

 

[홍석균 기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 예비후보자가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과 관련해 구태 보수언론과 부패 보수야당의 음해적 정치공세라고 규정하고 이낙연 후보자를 향해 편승하지 마라고 촉구했다.

 

이 후보자는 21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법에도 전례도 없는 획기적 방식으로 개발이익 5503억원 환수한 이 사건을 있는 그대로 인정하고 격려하고 권장해 주라고 이같이 밝혔다.

 

이 후보자는 대장동 개발 사업에 대해 성남시가 25억원을 투자해 전액 회수했고, 하나은행 등 민간사업자들이 컨소시엄을 구성해 사업비 1조 수천억원을 전액 부담하고 자본금이 5천만원인 신설자산관리회사가 1개 포함된 사업이라고 개요를 밝혔다.

 

논란이 되고 있는 대장동 개발 수익에 대해서는 성남시의 경우 부동산 시장 침체로 사업실패, 손실발생해도 무조건 5503억원 확정 선취득. 부동산 시장 변동 위험부담 0”이라고 설명하고, 민간투자자의 경우엔 이익 나야 수익 발생. 1800억원 예상. 집값 상승시 이익확대 가능하지만 하락시 손실 위험 전부 부담이라고 밝혔다.

 

이 후보자는 개발 당시 2014~2015년 부동산 침체기임을 강조하면서 당시 집값이 두배로 오를 걸 예측 못하고 더 환수 못했다고 비난하는 것은 타당치 않다. 저는 부동산 등락을 정확히 예측할 능력이 없다조선일보는 몰라도, 부동산 정책 잘못 해서 집값폭등으로 예상개발이익을 두배 이상으로 만든 당사자께서 하실 말씀은 아닌듯 하다고 비판했다.

 

공영과 민간 개발로 이뤄진 배경에 대해선 “3개 민간참여 컨소시엄중 5503억 이상 주겠다는 곳이 없는데 더 받아낼 수도 없었다민간개발로 가도록 방치해야 하느냐? 당초 4,600억원 받기로 했는데 부동산 상승 기미가 보여 920억원 더 부담시키고 사업자에게 공산당 같다는 비난까지 들었다고 해명했다.

 

공영개발로 하지 않은 이유에 대해서 성남도시개발공사는 공사채비율통제로, 성남시는 지방채발행 제한으로 사업비 조달이 법적으로 불가능했다부패토건세력에게 뇌물 받고 공영개발 포기시킨 국민의힘, 그 국힘 대통령 MB가 민간개발 지시해 공영개발 포기한 LH, 국힘 소속 남경필 지사의 경기도 GH가 공영개발 하게 해 줄 리도 없다고 적극 반박했다.

 

민간참여회사가 수만% 수익률을 냈다는 주장에 대해선 투자금과 자본금이 다른 걸 모를 리 없는 조선일보가 내부자들처럼 국민을 ***취급해서 수익률 1% 운운하며 선동하는 건 그들이 원래부터 하던 일이라 이해한다고 꼬집으면서 그러나 법학 전공하신 이 후보님께서 자본금과 투자금을 구분 못하시는 건 이해하기 어렵다. 자본금 1억 회사가 500억 투자해서 250억 벌면 투자수익률은 50%이지 25,000%가 아니다. 자본금이 1조원이라도 투자수익률은 여전히 50%2.5%가 아니다고 밝혔다. 이낙연 후보자가 보수언론의 공세를 등에 업고 왜곡을 하고 있다는 주장이다.

 

이 후보자는 개발업자를 편들어 민간에 맡기지 않고 공공이 나선다고 갑질’ ‘횡포라 비난하던 보수언론과 보수정치세력이 이제는 왜 공공개발 안했냐? 개발이익 더 회수 안했냐? 갑질 더 세게 안했냐?고 비난한다. 그 비난이 옳으냐며 언론을 향해서도 강하게 비판했다.

 

끝으로 이 후보자는 보수언론과 부패야당의 허위주장에 부화뇌동해 동지를 공격하는 참모들을 자제시켜 주라투자 수익률에 대한 명백한 곡해와 보수언론 편승주 장에 대해 공식사과가 어려우시면 유감표명이라도 해주시기 바란다고 요구했다.

 

[ 홍석균 기자 ]
홍석균 기자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yhenews@hanmail.net
새로운 언론. 착한 언론. 젊은 언론. 연합뉴스i(yonhapnewsi.com/) - copyright ⓒ 연합뉴스i.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화제의 포토

화제의 포토더보기

    화제의동영상

    화제의 동영상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 연합뉴스i (http://yonhapnewsi.com) | 설립일 : 2014년 4월 10일 | 대표 : 고봉수 | 전남 아00241
       Ω 58725  전남 목포시 수문로83번길1  연합환경신문사 빌딩 2층
          07226  서울시 금천구 가산디지털1로168 우림라이온스밸리 C동 401호  ( T. 02-2678-2458  F. 0504-377-2458 )
      사업자등록번호 : 411-90-76448| 통신판매업신고 : 제 2014-전남-   호   발행·편집인· 청소년보호책임자 : 고봉수
      대표전화 : 061-276-9045 [24시간 통화 ] |  Copyright ⓒ 2008-2014  yonhapnewsi.com All right reserved.
      연합뉴스i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