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목포부청 서고 및 방공호....등록문화재 제588호 확정
2014/05/04 22:38 입력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구글+로 기사전송 C로그로 기사전송
1. 목포부청 서고2.jpg
 
옛)목포부청 서고 및  방공호....등록문화재 제588호 확정
 
- 역사문화체험공간으로 활용, 목포 원도심 또 다른 관광랜드마크로 주목 -
 
목포시는 목포근대역사관(제1관) 뒤편에 위치한 ‘옛)목포부청 서고’와 ‘방공호’가 4월29일자로 등록문화재 제588호로 확정됐다고 밝혔다.
 
‘옛)목포부청 서고’는 1897년 목포개항이후 일본 영사업무를 위해 지어진 목포근대역사관(제1관) 건물이 목포부청으로 활용될 당시 부청에서 생산된 문서를 보관하기 위한 용도로 건립됐다.
1932년 8월 11일 건립된 이 서고는 박공지붕의 2층 석조 건물(81.9㎡)로 1층에서 2층으로 올라가는 벽면에 외부 계단을 설치했다.
 
석재는 처마까지 모두 21켜로 상부 박공 면까지 석재로 마감 처리되어 있는 등 석재 가공 및 쌓기 등이 우수하고 잔체적으로 원형이 잘 보존되어 있어 근대건축사 사료로서 큰 가치를 평가받아 이번에 문화재로 지정받게 됐다.
 
‘방공호’는 옛)목포부청 서고 바로 옆에 위치해 있는 인공동굴이다.
이 동굴은 3개의 출입구로 연결됐으며 총길이 92m, 높이 2m로 길이가 길고 형태가 정교하다. 유달산 뒷자락을 뚫어서 만들었으며, 가운데 출입구 외에도 좌우로 통로가 연결돼 있다.
이곳은 일제 강점기 막바지인 1940년대 초 일제가 세계 제2차 대전을 치르면서 한반도에 전쟁이 발발할 경우 자국민을 피신하기 위한 용도와 미군의 공습과 상륙에 대비하기 위해 한국인을 강제 동원하여 만든 아픈 역사의 현장이다.
 
시는 이번에 등록문화재로 지정된 ‘옛)목포부청 서고’와 ‘방공호’를 단순히 관람하는 것이 아닌 직접 체험하고 경험할 수 있는 장소로 거듭나게 함으로써 국가사적 제289호로 지정된 목포근대역사관(제1관)과 함께 원도심의 대표적인 역사문화공간으로 활용한다는 방침이다.
시는 목포부청 서고 1층은 목포근대역사관의 전시유물을 보관하는 수장고로, 2층은 다양한 역사문화체험 프로그램을 운영할 수 있는 교육실로, ‘방공호’는 내부 시설을 업그레이드하여 방문객들의 참여와 동참을 이끌어낸다는 것이다.
 
시 관계자는 “목포 원도심은 한국근대문화유산의 집적지라고 할 만큼 근대사의 흔적들을 고스란히 간직하고 있다”며 “이러한 유산들을 바탕으로 역사문화의 길을 조성하여 목포의 또 다른 관광랜드마크를 조성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목포시 소재 등록문화재는 이번에 ‘옛)목포부청 서고’와 ‘방공호’가 등록됨으로써 호남은행목포지점, 청년회관, 목포양동교회 등을 비롯하여 총9개소가 있다.
[ 고봉수 대표기자 ]
고봉수 대표기자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yhenews@hanmail.net
새로운 언론. 착한 언론. 젊은 언론. 연합뉴스i(yonhapnewsi.com/) - copyright ⓒ 연합뉴스i.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화제의 포토

화제의 포토더보기

    화제의동영상

    화제의 동영상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 연합뉴스i (http://yonhapnewsi.com) | 설립일 : 2014년 4월 10일 | 대표 : 고봉수 | 전남 아00241
       Ω 58725  전남 목포시 수문로83번길1  연합환경신문사 빌딩 2층
          07226  서울시 금천구 가산디지털1로168 우림라이온스밸리 C동 401호  ( T. 02-2678-2458  F. 0504-377-2458 )
      사업자등록번호 : 411-90-76448| 통신판매업신고 : 제 2014-전남-   호   발행·편집인· 청소년보호책임자 : 고봉수
      대표전화 : 061-276-9045 [24시간 통화 ] |  Copyright ⓒ 2008-2014  yonhapnewsi.com All right reserved.
      연합뉴스i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