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포시, 어려운 이웃 위한 맞춤형 복지시책‘돋보여’
2014/05/06 11:38 입력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구글+로 기사전송 C로그로 기사전송
목포시, 어려운 이웃 위한 맞춤형 복지시책‘돋보여’
 
- 희망하우스 연계, 생계비 지원 등 맞춤형 긴급구원책 마련 -
 
목포시가 경제적 어려움에 처한 이웃들이 힘과 용기를 얻을 수 있도록 복지사각지대 해소시책 추진에 전력을 다하고 있다.
 
시는 최근 극심한 경제적 빈곤으로 극단적인 방법을 선택함으로써 사회적 충격을 주고 있는 소식들을 접하고 위기가정들이 삶의 희망을 얻고 다시 일어설 수 있도록 기초발판을 마련해주고 있는 것이다.
 
시는 최근 임 모씨(41세, 하당동)씨 가족(6인)이 월세 체납으로 집을 비워야 하는 상황이라며 한창 배움의 길에 서 있는 자녀들(4명)에게 희망을 줄 수 있는 지에 대해 인터넷 민원을 제기하자 신속하고 능동적인 복지수혜 대책을 마련했다.
 
방치된 공가를 개보수하여 긴급구호세대에게 무상으로 임대하는 ‘희망하우스’에 입주토록 안내하고, 그동안 밀린 전기요금(365천원)과 생계 및 의료급여를 지원했다. 또 어린이 재단 정기후원금 지원방안을 강구했고, 장남(20세)은 고용안정지원센터 취업패키지와 연계토록 알선했다.
 
또 이번 세월호 사고와 관련하여 어려움을 당한 세대에 대해서도 긴급지원책을 마련했다. 고 모씨(남, 40세, 산정동)는 세월호 사고 생존자로 제주도에 소재하는 중앙운수 화물기사다. 고 씨는 어깨와 허리가 다쳐 한국병원에서 입원중에 있으며 이번 사고 후유증으로 심리적 불안상태를 보이고 있고, 퇴원후에는 배 승선이 불가피한 현 직장은 퇴사를 고려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시는 지난 4월말 40여만원의 긴급지원금을 지급한데 이어, 앞으로 3개월까지 연장 지원하기로 했다.
 
시는 또 관절 및 노환으로 거동이 불편하여 시장을 볼 수 없는 노인가구는 목포시 자원봉사센터와 연계하여 밑반찬을 제공하고, 의료비 납부능력이 없어 곤경에 처한 대상자에게는 긴급의료비를, 자녀 학습용 컴퓨터 구입비용이 없어 온라인 학습에 지장을 받고 있는 대상자에게는 학습용 PC를 지원하기 했다.
이렇게 해서 올해 상반기에 어려운 이웃들이 한가닥 삶의 끈을 붙잡고 일어설 수 있도록 한 것은 긴급생계비(117건), 긴급의료비(73건), 주거 및 연료비 지원(61건) 등 총251명, 1억8천여만원.
 
시는 이처럼 누수없는 촘촘한 복지행정을 추진하자면 현장을 누비면서 많은 발품을 팔아야 하지만 구슬땀을 흘린 만큼 보다 많은 이웃들이 외롭고 비통한 삶에서 희망을 빛을 발견할 수 있다는 일념으로 혼신을 다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정종득 시장은 “적극적인 복지사각지대해소를 위해서는 후원자 발굴이 가장 중요하다”며 “본인과 어려운 이웃이 함께 행복해질 수 있는 지역사회를 조성할 수 도록 적극적인 동참을 바란다”고 말했다.
[ 고봉수 대표기자 ]
고봉수 대표기자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yhenews@hanmail.net
새로운 언론. 착한 언론. 젊은 언론. 연합뉴스i(yonhapnewsi.com/) - copyright ⓒ 연합뉴스i.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화제의 포토

화제의 포토더보기

    화제의동영상

    화제의 동영상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 연합뉴스i (http://yonhapnewsi.com) | 설립일 : 2014년 4월 10일 | 대표 : 고봉수 | 전남 아00241
       Ω 58725  전남 목포시 수문로83번길1  연합환경신문사 빌딩 2층
          07226  서울시 금천구 가산디지털1로168 우림라이온스밸리 C동 401호  ( T. 02-2678-2458  F. 0504-377-2458 )
      사업자등록번호 : 411-90-76448| 통신판매업신고 : 제 2014-전남-   호   발행·편집인· 청소년보호책임자 : 고봉수
      대표전화 : 061-276-9045 [24시간 통화 ] |  Copyright ⓒ 2008-2014  yonhapnewsi.com All right reserved.
      연합뉴스i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