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30대 창업 꺼리는 이유, “실패가 두려워서”
2014/06/14 08:53 입력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구글+로 기사전송 C로그로 기사전송
2·30대 창업 꺼리는 이유, “실패가 두려워서”
 
- 창업 이유 1위 ‘능력이나 기술의 자유로운 발휘’
- ‘직장생활’이 싫어서 창업하는 2·30대도 많아
 
방학을 맞아 하반기 공채를 준비하는 취업준비생이 있는 한편으로 ‘창업’에 관심을 갖는 학생, 취업준비생들도 증가하고 있다. 이들은 과연 창업을 얼마나 생각하고 있으며, 창업을 하는데 있어 걸림돌은 무엇일까?

취업포털 인크루트(www.incruit.com 대표 이광석)가 2·30대 780명에게 창업을 생각해 본 적이 있는지를 조사한 결과, 응답자의 44.1%가 창업을 고려해본 경험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거의 절반 정도가 창업을 생각해본 적이 있는 것.

이러한 결과는 최근 대학 창업 동아리의 증가 추세와도 맞물린다. 창업진흥원이 작년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대학 창업 동아리수는 2012년에 1,222개에서 2013년 1,833개로 50.0% 증가했다. 창업동아리에 참여하는 학생의 수 역시 2012년 18,027명에서 22,463명으로 24.6% 증가했다.

하지만 창업을 고려함에도 불구하고 실제 창업으로 이어가지 못하는 2·30대도 많다. 그 이유는 무엇일까? ‘창업을 꺼리는 요인’이 무엇인지 물어보니 ‘실패에 대한 위험 부담’이 51.0%로 가장 높았다. 뒤를 이어 ‘초기 투자 필요’가 18.5%, ‘일정 소득을 보장 받을 수 없다’가 9.7%로 나타났다.

2·30대는 왜 창업을 하려는 것일까? 창업이 긍정적인 이유에 대해 물어봤더니 ‘자신의 능력이나 기술을 마음껏 발휘할 수 있다’가 42.1%로 매우 높게 나타났다. 일반 조직처럼 제약이 따르는 것이 아니라 역량 범위 내에서 최대한의 자유를 누릴 수 있다는 장점 때문에 창업을 선택하고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 뒤를 이어 ‘업무시간이나 업무량 조절이 가능하다’(17.9%), ‘상사에 의한 스트레스로부터 해방될 수 있다’(15.6%) 등 취업을 했을 경우 부정적인 면으로부터 벗어나기 위해 창업을 선택하는 경우도 있었다.

우리나라 벤처 1세대인 인크루트 이광석 대표는 “취업에서 벗어나기 위한 방법으로 창업을 선택하는 것은 옳지 않고 실패 사례도 꽤 많다”며 “창업을 통한 명확한 비전을 가지고 있다면 도전해 보는 것도 나쁘지 않다”고 말했다.
[ 고성준 기자 ]
고성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yhenews@hanmail.net
새로운 언론. 착한 언론. 젊은 언론. 연합뉴스i(yonhapnewsi.com/) - copyright ⓒ 연합뉴스i.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화제의 포토

화제의 포토더보기

    화제의동영상

    화제의 동영상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 연합뉴스i (http://yonhapnewsi.com) | 설립일 : 2014년 4월 10일 | 대표 : 고봉수 | 전남 아00241
       Ω 58725  전남 목포시 수문로83번길1  연합환경신문사 빌딩 2층
          07226  서울시 금천구 가산디지털1로168 우림라이온스밸리 C동 401호  ( T. 02-2678-2458  F. 0504-377-2458 )
      사업자등록번호 : 411-90-76448| 통신판매업신고 : 제 2014-전남-   호   발행·편집인· 청소년보호책임자 : 고봉수
      대표전화 : 061-276-9045 [24시간 통화 ] |  Copyright ⓒ 2008-2014  yonhapnewsi.com All right reserved.
      연합뉴스i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