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000원대 치킨' 뭐길래…"마트에 줄서러 갑니다"
2022/08/08 11:39 입력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구글+로 기사전송 C로그로 기사전송

 '6000원대 치킨' 뭐길래"마트에 줄서러 갑니다"

 

마트치킨.jpg

 

[양현철 기자] 홈플러스가 당일 제조, 당일 판매를 내세워 선보인 당당치킨이 가성비(가격 대비 성능)로 입소문을 탔다. 일부 점포에선 당당치킨이 나오는 시간에 맞춰 줄을 서는 치킨 오픈런현상까지 나타나는 것으로 알려졌다.

 

7일 온라인 커뮤니티와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는 당당치킨을 사러 간다는 글이 여럿 올라왔다. 홈플러스는 당당치킨을 한 마리 6990원에 내놓았는데 특정 시간대에 두 마리 9990원 치킨까지 팔면서 이같은 반응을 불러일으키는 것으로 풀이된다.

 

온라인 커뮤니티 엠엘비파크에는 당당치킨 진열되기도 전에 쓸어가네요” “당당치킨이 뭐길래줄까지 서나요” “당당치킨도 평일에나 먹을 수 있지” “당당치킨이 인기 많을 수밖에 없더군요등의 게시글이 쏟아졌다.

 

당당치킨 사려면 250분쯤 가면 못 사나요?” “당당치킨 먹으러 3시 전에 홈x러스 갑니다같이 판매 시각을 묻거나 홈플러스에 당당치킨을 사러 간다는 이들도 상당수였다. 당당치킨을 4990원에 판매했을 당시 구매 대기줄이 길게 늘어선 사진에는 물량을 늘려달라” “프랜차이즈 치킨보다 가성비 좋다같은 댓글이 100개 이상 달렸다.

 

맛이 어떠냐는 질문에는 마트 치킨이라 맛은 떨어진다” “치킨 프랜차이즈보다는 당연히 맛이 없다는 평가도 있는 반면 에어프라이어에 돌려 먹으면 맛이 괜찮다” “가격 대비 퀄리티(품질)는 좋다는 호의적 평이 나오기도 했다.

 

당당치킨이 히트를 치면서 롯데마트와 이마트도 9000원대에 각각 ‘() 한통 (가아아득) 치킨‘5분치킨을 선보였다. 다만 치킨 프랜차이즈 업주들은 대형 마트들이 대량 구매와 직접 조리로 마진을 거의 남기지 않는 가성비 치킨을 내놓은 데 대해 일종의 미끼 상품아니냐면서 대기업들이 소상공인 생계를 위협하는 것이라고 호소했다.

 

그간 국내 치킨 프랜차이즈가 작은 육계를 사용한다며 비판해온 맛 칼럼니스트 황교익씨는 SNS를 통해 치킨의 재료 닭고기는 대형 마트든 치킨 전문점이든 같다. 음식 비평 관점에서 보지면 재료의 질이 같으므로 양념과 조리법의 차별화는 큰 변수로 볼 수가 없다따라서 치킨의 경쟁력은 가격에서 결정될 수밖에 없다고 강조했다.

 

이어 “‘대형 마트에서 초밥을 판다고 초밥 전문점이 벌벌 떨면서 대형 마트에 항의하지 않습니다(누리꾼) 말은 맞는데, ‘대형 마트에서 치킨을 판다고 치킨 전문점이 벌벌 떨면서 대형 마트에 항의하지 않습니다라는 말로 확장하는 것은 무리다. 초밥은 대형 마트와 전문점이 쓰는 재료의 질이 다르고, 치킨은 재료의 질이 같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홈플러스는 치킨을 6990원에 팔아도 이익이 난다고 한다. 치킨 프랜차이즈 사업자가 파는 치킨의 가격에는 합리적이지 못한 비용이 포함되어 있다는 뜻이라고 주장했다.

 

[ 양현철 기자 ]
양현철 기자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yhenews@hanmail.net
새로운 언론. 착한 언론. 젊은 언론. 연합뉴스i(yonhapnewsi.com/) - copyright ⓒ 연합뉴스i.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BEST 뉴스

연합뉴스i BEST 뉴스
정부, 초유의 업무개시명령

화제의 포토

화제의 포토더보기

    화제의동영상

    화제의 동영상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 연합뉴스i (http://yonhapnewsi.com) | 설립일 : 2014년 4월 10일 | 대표 : 고봉수 | 전남 아00241
       Ω 58725  전남 목포시 수문로83번길1  연합환경신문사 빌딩 2층
          07226  서울시 금천구 가산디지털1로168 우림라이온스밸리 C동 401호  ( T. 02-2678-2458  F. 0504-377-2458 )
      사업자등록번호 : 411-90-76448| 통신판매업신고 : 제 2014-전남-   호   발행·편집인· 청소년보호책임자 : 고봉수
      대표전화 : 061-276-9045 [24시간 통화 ] |  Copyright ⓒ 2008-2014  yonhapnewsi.com All right reserved.
      연합뉴스i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